환경관련 뉴스

제목: 노인요양병원 기저귀 일반폐기물 분류 검토 논의 [조회수:82]

아래내용은 '18.7.8 대전일보 뉴스란에 게재된 내용임을 밝혀둡니다

[논산·계룡]환경부가 최근 노인요양병원에서 발생하는 노인용 기저귀를 일반폐기물로 분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논산·계룡지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논산 계룡지역에는 요양병원이 타지역에 비해 월등히 많은 11개소나 있어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8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의료폐기물은 2013년 14만4000t에서 2017년에는 20만7000t이 발생해 5년 사이 43.7%인 6만3000t이나 급증했다.

반면 의료폐기물소각 처리장은 지자체나 주민들이 혐오시설이라며 설치를 극렬 반대 하면서 증설이나 신규 설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환경부는 최근 '의료폐기물의 안전처리 방안(안)(이하 처리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의료폐기물소각처리장이 단순 민원으로 설치가 제한되지 않도록 페기물처리업 허가를 적극추진하고, 대형병원 내 멸균시설 설치 활성화 법률을 개정해 요양병원에서 발생하는 노인용 기저귀에 한해 예외적으로 일반폐기물로 분류해 사업장폐기물 소각시설로 처리할 수 있는 방안 마련 등이 주요 골자다.

이 중 요양병원 노인용 기저귀 일반폐기물 분류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연구용역 결과 요양병원 배출 노인용 기저귀의 분뇨는 콜레라, 장염, 식중독, 요로감염, 간염 등을 유발하고 전염성이 상존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고 모든 병원의 환자에 의해 발생된 폐기물은 국민여론과 국민보건위생상 의료폐기물로 간주해 처리해야 마땅하다는 지적이다.

계룡시 금암동 최모(63)는 "현재는 의료폐기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할 시 언제 어디서 어떻게 발생했는지가 시스템상 명확하게 알 수 있어 대비책이 즉각 취해지지만 만약 요양병원 발생 노인용 기저귀를 일반폐기물로 처리할 때 이로 인한 사고(메르스 등 각종 질병)가 생겨도 추적이 어려워져 즉각 대처가 늦어질 수 밖에 없어 국민건강에 치명타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환경부는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의료폐기물과 일반폐기물을 분리 처리하는 국가는 우리나라밖에 없다"며 "전문가등이 연구 조사를 벌여 요양병원 노인용 기저귀가 감염성이 없는 걸로 확신이 설 때 일반폐기물로 분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jeungskim@gmail.com     글쓴이: 행림의료공사  날짜: 2018-07-24 

     

관리자에게